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R&D(연구개발) 정보

home 글로벌제약산업정보 의약품 R&D 정보 R&D(연구개발) 정보

글자크기

(연구성과) 폐암에서 종양억제인자 p53 분해기작 규명

(연구성과) 폐암에서 종양억제인자 p53 분해기작 규명 :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출처,원문, 첨부파일 정보 제공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12-23 조회수 189
국가정보 아시아>대한민국
출처 한국연구재단
원문 https://www.nrf.re.kr/cms/board/subject/view?menu_no=95&page=&nts_no=146982&search_type=NTS_TITLE&search_keyword=&nts_type=
첨부파일

폐암에서 종양억제인자 p53 분해기작 규명

폐암 특이적 바이오마커 통한 조기진단률 향상 실마리 제공

 엑스레이나 CT, MRI 등 이미징 의존도가 높아 조기진단률이 20% 불과한 폐암의 조기진단을 도울 새로운 바이오마커가 제시됐다.

○ 폐암은 한국인 암 사망률 1위로 꼽히지만 조기발견시 생존률이 80% 높다. 하지만 초기에 특별한 자각증상이 없는데다 조기진단을 위한 바이오마커가 드문 실정이다.

※ 바이오마커 : 몸 속 세포, 혈관, 단백질, DNA, RNA 등을 이용해 몸 안의 변화를 알아내는 생화학적 지표. 현재 폐암진단을 위해 제시된 물질들이 존재하지만 여러 질환에서 교차반응성이 존재하고, 보완할 수 있는 방법의 부재로 미국에서도 FDA 승인을 받아 실제로 임상에 적용되고 있는 수는 매우 적은 상황임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이창환 교수(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연구팀이 폐암 진단 및 5년 생존률을 예측할 수 있는 새로운 단백질을 발굴했다고 밝혔다.

○ 기존에도 혈액 내 존재하는 특정 단백질, 즉 바이오마커의 농도차이를 통해 폐암을 진단하려는 시도는 있었으나, 폐암 특이성과 민감성이 충분하지 못해 조기진단의 어려움이 있었다.

 

□ 연구팀은 104명의 폐암환자의 폐암조직과 정상조직에서 유의미한 농도차이가 나타나는 단백질을 찾아내고자 하였다. 단백질 프로파일링 결과 트림28(TRIM28) 이라는 단백질이 폐암조직에서 확연히 농도가 높은 것을 알아냈다.

○ 실제 트림28이 많이 만들어지도록 조작한 세포모델과 생쥐모델에서 폐암의 증식이나 이동이 심해지는 것을 확인하였다.

 

□ 생체단백질은 생성과 분해를 반복하며 순환하는데, 작은 표지(유비퀴틴)을 달아 분해시스템으로 직행할 단백질을 구분한다.

 트림28은 이 과정에서 표지를 달아주는 역할을 하는 단백질로, 연구팀은 트림28로 시작해, RLIM-MDM2-p53으로 이어지는 순차적 표지달기 과정을 밝혀냈다.

 

□ 나아가 폐암환자 101명의 조직샘플을 이용해 트림28과 RLIM 단백질과 5년 생존률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TRIM28 발현양이 높고, RLIM의 발현양이 낮은 환자들의 5년 생존률이 확연히 낮은 것을 알아냈다.

 

□ 연구팀은 폐암의 조기진단을 위한 생화학적 지표이자 5년 생존률 예측을 위한 인자로 트림28 RLIM을 이용하기 위해 향후 임상적 적용을 할 예정이며, 아울러 TRIM28 RLIM을 조절할 수 있는 후보물질 발굴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사업, 기초연구실사업 등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의 성과는 세포생물학 분야 국제학술지 세포 사멸 및 분화(Cell Death and Differentiation)’에 12월 17일 게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