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home 고령친화산업정보 (구)주요 통계

(구)주요 통계

[아시아경제]“초고령사회 진입까지 불과 7년”…전국, 고령화 속도 격차↑

[아시아경제]“초고령사회 진입까지 불과 7년”…전국, 고령화 속도 격차↑ :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정보 제공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1-08 조회수 579


[아시아경제]“초고령사회 진입까지 불과 7년”…전국, 고령화 속도 격차↑



충남연구원이 발표한 '우리지역 고령화 정도 파악하기' 인포그래픽 이미지. 충남연구원 제공


[아시아경제(내포) 정일웅 기자] “우리나라가 초고령사회로 진입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7년여. 현재도 인구 고령화는 매우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충남연구원이 내놓은 우리나라의 고령화 추이 분석이다.

8일 충남연구원의 ‘우리지역 고령화 정도 파악하기(인포그래픽)’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고령인구비율(이하 고령화율)은 평균 14.2%로 2010년 대비 3.31% 포인트 증가했다. 

고령화율은 전체 인구 중 만65세 이상 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을 의미하며 통상 7% 이상일 때 고령화사회, 14% 이상일 때 고령사회, 20% 이상일 때 초고령사회로 분류한다.  

이를 감안할 때 국내 고령화율은 이미 고령사회로 접어들었으며 통계상 모든 시·도가 고령화사회 문턱을 넘어섰다.


지난해 전국 17개 시·도의 고령화율 현황은 ▲전남 21.5%(초고령사회 진입) ▲경북 19.1% ▲전북 18.9% ▲강원 18.1% ▲충남 17.2% ▲부산 16.3% ▲충북 15.8% ▲경남 14.9% ▲제주 14.2% ▲대구 14.0%(이상 고령사회 진입) ▲서울 13.8% ▲광주 12.4% ▲대전 12.0% ▲인천 11.7% ▲경기 11.4% ▲울산 10.0% ▲세종 9.6%(이상 고령화사회 진입) 등으로 집계된다. 

특히 우리나라는 일본 등 다른 나라에 비해 상대적으로 고령화율은 낮지만 진행 속도 면에선 가장 빠른 것으로 확인된다. 앞서 산업연구원은 OECD 회원국의 인구구조를 비교·분석하는 과정에서 고령화율 비중을 1970년 기준 ‘1’로 설정하고 2013년까지의 증가규모를 비교할 때 우리나라는 4.0배로 OECD 평균(1.6배)보다 2배 이상 속도가 빠르다는 결과를 도출했다. 

이는 2위인 일본(3.6배)과도 큰 격차로 일본의 경우 지난해 현재 28%를 육박하는 고령화율을 보이지만 속도만큼은 우리나라보다 더디다는 결론으로 이어진다.  

무엇보다 현재의 속도대로 고령화율이 높아질 경우 2025년을 즈음해선 우리나라도 초고령사회로 진입하게 될 것이라는 게 충남연구원의 관측이다. 

특히 우리나라는 전국적인 고령화 현상에 인구이동이 가세해 지역별 고령화 격차를 키우는 양상도 엿보인다. 실례로 충남의 경우 서천·청양·부여 등 남부지역과 천안·아산·서산 등 북부지역 간 고령화율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난다. 지난해 기준 충남 15개 시·군의 지역별 고령화율 상위권에는 서천(32.5%)·청양(31.9%)·부여(30.7%) 등이, 하위권에는 천안(9.6%)·아산(11.9%)·서산(16.9%) 등이 각각 분포했으며 이들 지역 간 고령화율 격차는 최대 22.9%포인트까지 벌어졌다. 

또 충남지역의 연도별(5년 단위) 고령화율은 ▲2000년 11.2% ▲2005년 13.3% ▲2010년 14.9% ▲2015년 16.4% ▲2017년 17.2%로 높아졌다. 

이를 반영할 때 충남의 고령화율은 지난해 전국 평균(14.2%)보다 3%가량 높은 수준이다. 다만 2010년 대비 2017년 충남지역의 고령화율 증가율은 전국 3.31%포인트보다 낮은 2.28%포인트를 기록, 고령화 진행 속도가 상대적으로 느린 것으로 분석된다. 

충남연구원 관계자는 “고령화 속 지역별 고령화 속도의 차이가 분명해지고 있다”며 “이는 진학과 취업 등을 이유로 청·장년층이 지역 옮기는 사례가 빈번하고 도시·농촌 간 인구격차가 벌어지는 것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역별 고령화율 편차는 노동시장, 주택시장과 산업구조 등 경제부문별 영향을 많이 받는다”며 “지방자치단체는 이러한 특성을 반영,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함께 정책적으로 대응하는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내포=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출처: 아시아경제[2019.01.08]

링크주소: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9010711185811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