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알림마당 보도자료

글자크기

제약·바이오산업계, 하반기에 2,900여명 신규 채용한다

제약·바이오산업계, 하반기에 2,900여명 신규 채용한다 :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정보 제공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9-07 조회수 11,275
첨부파일

제약·바이오산업계, 하반기에 2,900여명 신규 채용한다

2018 한국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취업준비생들 채용부스·멘토링 참여 성황 이뤄

제약바이오산업, 지속적인 성장과 양질의 고용 이끌 산업으로 기대

 

제약·바이오산업계가 올해 하반기 2,956명을 신규 채용한다. 상반기 3,286명을 포함, 올해에만 약 6,000여명의 인재를 채용하는 것.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은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직무대행 갈원일)와 공동으로 97() 오전 9시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2018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를 개최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이번 행사에서 하반기 채용계획 발표를 통해 제약·바이오산업계가 올해 하반기 2,956명을 새롭게 고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시 채용과 퇴직자를 감안하면 실제 신규 취업인원은 이를 초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상반기 채용인원 3,286명을 포함하면 올 한해에만 최소 6,000명 이상의 일자리를 마련하는 것이다. 이는 지난해 채용실적인 3,900명 보다 52%나 크게 늘어난 수치다.

 

고용증가율은 물론 일자리 확장 가능성도 주목된다. 진흥원은 제약·바이오산업은 의약품을 생산하는 제조업 뿐만 아니라 개발, 허가, 생산, 유통, 판매에 걸쳐 수많은 유관 일자리를 창출한다면서 취업유발계수만 놓고 봐도 8.5명에 달하는 의약품제조업은 3.6명 수준인 반도체의 2배에 달한다고 강조했다.

 

제약바이오산업, 일자리 혁명의 주역 다짐

 

제약·바이오산업계가 사상 처음으로 마련한 이날 채용박람회에는 주요 제약·바이오기업 47곳을 비롯해 보건산업진흥원, 고용노동부 등 정부기관 3곳과 연세대학교 등 제약산업 특성화대학원 등이 참여했으며, 3,000여명의 취업준비생들이 대거 박람회장을 찾았다.

 

갈원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 직무대행은 개회사에서 그간 국가경제를 견인해온 주력산업의 침체와 청년취업난 가중 속에서 제약·바이오산업은 지속적인 성장양질의 고용을 창출하는 국민산업으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줬다특히 지속적 성장을 통해 최소 17만명의 직접 일자리와 연구개발, 임상, 생산, 유통에 따른 30만개의 연관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고용있는 성장을 위해 제약바이오산업계는 모든 역량을 쏟아부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일자리측면에서 제약바이오산업은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고 있으며, 첨단 신산업을 선도하며 국민 건강을 수호하는 산업인 만큼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일자리위원회도 제약산업과 보건의료부문의 일자리 창출방안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하고 있으며, 제약바이오산업의 일자리 창출과 연관되는 사안에 대해선 전향적으로 검토, 처리하겠다고 덧붙였다.”고 축하메시지를 전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제약바이오산업은 일자리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갖고 있고, 성장잠재력이 큰 산업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제약바이오산업 발전을 위해 적극 노력중이라면서 “R&D 인력양성과 수출 증가를 위한 과제 집행부터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개발과 첨단융복합임상시험 등 연구개발사업을 신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말했다.

 

이명수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은 축사에서 황금알을 낳는 제약바이오산업이 크게 성장하기를 바라며, 제약바이오산업이 청년 일자리 문제 해소에 적극 나서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청년들이 원하는 일자리, 산업 협력적인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국회 차원에서도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채용부스, 멘토링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구직자 북적

 

이날 박람회장은 3,000여명의 취업준비생들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 특히 47개 제약·바이오기업 채용부스는 채용 상담과 현장 면접으로 분주했다.

 

이날 박람회를 찾은 한 취업준비생은 제약·바이오 기업 취업에 관심이 있어 사전신청을 하고 참석했는데, 기업들의 채용계획과 원하는 인재상 등 정보를 많이 얻고 간다.”실제 하반기 채용과 연계한 기업이 많이 보여서 좋았지만, 좁은 공간에 방문자들이 너무 많아 복잡했다며 다음번에는 더 넓은 공간에서 진행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채용박람회 후 종합적인 사후 평가를 통해 채용박람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할 지 여부를 검토, 결정할 예정이다.

 

문의 : 진흥원 제약바이오산업팀 정현주 책임연구원 (043)710-0052